고고학, 135x105cm, Pigment print, 2015

 

 

 



이 작업은 사후 세계에 대한 엉뚱한 상상에서 비롯됐다. 내가 상상하는 사후 세계는 가벼운 신비의 놀이터다. 그곳에서는 모든 사물이 손 안의 친근한 도구가 아니라 새로운 유쾌함과 명랑함을 유발하는 낯선 쓰임을 가지고 등장한다. 이 신비한 놀이터에는 관광객이나 술주정뱅이 같은 엉뚱한 존재들이 어슬렁거린다.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자기 자신을 잃는다.

작업은 작은 삽을 구입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일을 마친 후 작업실로 돌아와 삽을 들고 개와 함께 작업실 주변을 어슬렁거렸다. 그리고 고고학자가 된 것처럼 진지하게 땅을 파고, 발견한 사물들을 테이블에 놓고 관찰했다. 사물의 효용성에 무심한 채 그 효용성을 제외한 다른 가능성을 탐색하는 데 집중했다. 나는 기능이 퇴화한 사물을 붙잡고 거기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고 싶었다. 작업을 진행하며 이러한 행위들은 나에게 커다란 유혹이자 동시에 위험이라고 생각했다. 삽질을 한다는 것은 이미지를 열어젖히는 행위인 동시에 메우는 행위다. 이제는 이미지를 기능으로 수단화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려는 점에서 저 유혹과 불안에 더 직접적으로 노출되었다.

삽 대 인간, 누가 묻힐 것인가.



The project started out as an odd imagination on afterlife. I imagine the world after death as a simple playground of wonders. In that world, everything is no longer an accustomed tool held in hand but is used in an unfamiliar way to induce a new kind of joy and cheer. Peculiar beings like tourists and drunks wander around this mysterious playground. Everything loses itself here.

The first step was purchasing a small shovel. After work I would return to my studio and roam around the place with my dog, the shovel in my hand. Then as if I am a serious archeologist, I would dig up the ground and lay out what I’ve found on the table to observe. Ignoring the functionality of the objects, I focused on seeking possibilities other than those functionalities. In this way, I had wished to hold onto the functionally degraded objects and discover something from them. As the project proceeded, such act seemed to be an intense temptation and danger. Shoveling is an act of opening up the image and at the same time an act of filling it up. Now as the image is no longer functionally instrumental and faced squarely, it is exposed to the temptation and insecurity even more directly.


Shovel versus human. Which will be buried?